오몽나! KBO리그 뛰고 싶어하는 캐나다 투수, 오몽의 실력은?!

박종진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11.07 1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국에서 뛰고 싶어하는 캐나다 투수 오몽에게 KBO 구단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몽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1차전 쿠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2안타만 내주고 무실점했습니다. 사사구는 한 개만 내줬고 삼진은 9개나 잡아냈습니다.

오몽의 호투로 캐나다는 아마야구 최강 쿠바를 3-0으로 꺾었습니다. 경기 뒤 오몽은 "한국프로야구에서 뛸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물론이다. 내게 오늘 경기는 좋은 쇼케이스였다"고 대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