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30평대 아파트여야 하나요"…협소주택 사는 사람들

SBS 뉴스

작성 2019.11.02 09:36 수정 2019.11.02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뉴스토리] '더 좁게 더 작게'…바뀐 삶, 달라진 도시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이 이어지면서 도심 자투리땅에 작은 집을 짓고 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도심 속 협소주택은 좁은 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감각적이고 개성 있는 모습이다.

집에 대한 생각을 바꾼 사람들, 그들은 왜 협소주택을 선택했을까.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 어느 골목길 안, 28㎡(약 8.5평)에 불과한 자투리땅에 3개 층을 차곡차곡 쌓아 올린 '빛바람집'이 들어섰다.

이곳에 살고 있는 김두찬 씨(38) 부부를 만났다.

김 씨 부부는 결혼한 후에도 한동안 원룸에서 생활하다 아이가 생기면서 더 넓은 집을 구해야 했다.

그러나 서울 아파트 전세도 구하기 어려운 형편, 그들이 선택한 대안은 협소 주택이었다.

오래된 폐가가 있던 땅을 대략 2억 원에 사고 건축비까지 총 4억 원을 들여 집을 지었다.

김 씨는 서울에 어엿한 자신의 집을 가지게 되었다는 사실에 하루하루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며 살고 있다.

서울 후암동의 한 오래된 동네, 좁은 골목을 낀 17㎡(약 5평) 정도의 모퉁이 땅에 4층짜리 건물이 지어졌다.

김종성 씨(37)의 삶과 취향 그리고 생활 방식이 적극 반영된 '키다리집'이다.

1층은 상가, 2층은 거실 겸 주방, 3층은 침실 그리고 4층은 서재가 있다.

옥상에서 바라보는 남산 풍경은 김 씨가 꼽은 '키다리집'의 큰 장점이다.

김 씨는 꿈꿔왔던 공간을 갖기 위해, 30평대 아파트에서 나와 자신만의 집을 짓는 도전을 하게 되었다.

취재진들이 만나본 협소주택 실제 거주자들은 비교적 낮은 가격으로 서울에 집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더불어 전문가들은 협소주택이 개인의 삶의 방식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도시의 색깔까지 밝게 변화시킬 수 있다고 바라본다.

도심 속 협소주택 열풍을 <뉴스토리>에서 취재했다.

(취재 : 김승필, 영상취재 : 최호준, 드론촬영 : 강동철, 스크립터 : 최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