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언제?" 매년 핼러윈마다 간호사들이 스트레스 받는 이유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10.31 20:14 수정 2019.11.11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31일)은 핼러윈입니다. 특이한 분장과 코스튬을 하는 풍습을 가진 핼러윈은 미국의 대표적인 축제인데요, 요즘엔 우리나라에서도 핼러윈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매년 핼러윈 즈음이면 SNS에는 간호사, 승무원, 경찰 등 특정 직업을 흉내 낸 코스튬(Costume) 사진들이 올라옵니다. 그런데 코스튬 대부분은 노출이 아주 심하고 몸에 꽉 껴 실제 해당 직업 종사자들이 입는 옷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왜곡된 코스튬과 이를 무분별하게 수용하는 사람들로 인해 특정 직업이 성적 대상화되고 있는 겁니다. 이런 코스튬을 볼 때마다 해당 직업 종사들은 불쾌감을 느끼고 속상하다고 말합니다.

다양한 코스튬으로 나를 표현하는 핼러윈. 축제를 즐기는 건 문제가 아니지만, 다른 사람을 비틀어 나를 채우는 표현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고 왜곡된 이미지를 만든다면 모두가 즐기는 축제라고 할 수 있을까요?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기호 / 연출 장아람 / 편집 배효영 / 내레이션 주진희 / 도움 김지수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