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교사 편향사상 학생들에 주입' 논란, 교육청 조사 착수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0.23 13: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부 교사 편향사상 학생들에 주입 논란, 교육청 조사 착수
서울교육청은 인헌고등학교 일부 교사가 '편향적 정치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23일 해당 학교에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특별 장학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은 전날 교육청에 학교를 감사해 달라며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이 단체는 교사들이 마라톤 행사에 아무것도 모르는 학생들을 모아놓고 반일운동을 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교사가 수업 시간에 반일 운동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학생들에게 적어내도록 했고, 교사가 원하지 않는 대답을 하는 학생에게는 급우들이 다 보는 앞에서 '일베'(극우성향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의 회원을 이르는 표현) 낙인을 찍어댔다고 비판하며 감사를 요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인헌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 결성 계기와 목적, 앞으로의 활동 방향 등을 밝힐 예정입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특별 장학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감사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