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경심, 영장심사 출석…"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23 10:11 수정 2019.10.23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참석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정 교수의 영장실질심사를 합니다.

오전 10시 1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정 교수는 정 교수는 '처음 포토라인에 섰는데 국민들께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답하고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21일 오전 정 교수에게 총 11개 범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등을 위조하거나 허위 발급해서 딸 조 모 씨의 대학원 입시에 활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업무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5가지 혐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서는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4가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동양대와 자택에서 PC 하드디스크를 빼돌린 행위 등에는 증거위조교사 및 증거은닉교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사모펀드 관련 혐의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측의 잘못을 정 교수에 덧씌운 것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딸의 입시문제 역시 딸의 인턴 활동 및 평가가 향후 재판 과정에서 해명될 것이란 입장입니다.

정 교수의 구속심사에서는 범죄 혐의 성립 여부와 별도로 건강 상태에 대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정 교수 측은 최근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증명할 수 있는 의료 기록들을 제출했지만, 검찰은 정 교수 건강이 구속심사와 이후 절차를 견딜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변호인과 검찰의 입장차가 확연한 만큼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늦게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정치적 파장이 크고 쟁점이 많은 사안인 데다가 건강 변수까지 더해진 만큼 법원의 영장 발부 여부는 자정을 넘긴 24일 새벽쯤 결정될 수도 있습니다.

법원의 영장 발부 여부는 이번 수사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장이 발부되면 수사도 탄력을 받아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로 발 빠르게 나아갈 수 있고, 기각될 경우에는 사실상 종결 수순을 밟게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법원이 정 교수의 혐의가 어느 정도 소명됐다고 판단해 영장을 발부할 경우 검찰은 그간의 수사 정당성 논란 역시 어느 정도 털어낼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영장이 기각될 경우 검찰이 '억지 수사'를 벌였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책임론까지 제기될 수 있습니다.

정경심 교수의 영장실질심사 출석 현장,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홍종수,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