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드블럼 vs 요키시' KS 1차전 맞대결…키움 '깜짝 카드'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10.22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두산과 키움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가 오늘(22일)부터 7전 4승제로 펼쳐집니다. 두산은 예상대로 에이스 린드블럼이 1차전 선발로 나서고, 키움은 요키시가 깜짝 출격합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 김태형 감독과 키움 장정석 감독, 양 팀 사령탑은 먼저 자신감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김태형/두산 감독 : 최고의 컨디션으로 이번 시리즈를 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승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습니다.]

[장정석/키움 감독 : 이 자리에 앉은 거 자체가 너무 행복합니다. 마지막 관문인 만큼 1%의 힘도 남김없이 이번 시리즈에 모든 힘 쏟겠습니다.]

양 팀 선수들은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습니다.

[이지영/키움 포수 : 이 상승세는 꺾지 못하기 때문에 상승세를 이어서 한국시리즈(MVP)도 이정후가 받을 거 같습니다.]

[오재일/두산 내야수 : 처음 두산 왔을 때 (키움이) 친정 팀이라 신경 쓰였는데, 이제는 같이 뛰던 선수가 얼마 안 남아서. 별 신경 쓰이지 않습니다.]

두산은 예상대로 20승 투수 린드블럼이 1차전 선발로 나서는데, 키움은 브리검이 아닌 좌투수 요키시를 '두산 맞춤형' 깜짝 카드로 꺼내 들었습니다.

요키시는 지난 6월 두산전 완봉승을 따내며 강한 면모를 보인 데다, 두산 타선이 올해 왼손 투수에 약했던 점도 고려해 1차전 선발로 승부수를 띄운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두산이 근소한 우위라는 평가지만, 올 시즌 상대 전적은 키움이 9승 7패로 앞서는 만큼 어느 때보다 치열한 한국시리즈가 펼쳐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