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우선 처리' 입장차 팽팽…협상 전망 안갯속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0.22 07:34 수정 2019.10.22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에서는 공수처 설치법 같은 검찰개혁법안 처리 방안을 두고 여야 간에 대치가 격화될 전망입니다. 어제(21일)도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만났지만, 의견 차이만 재확인했습니다.

보도에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 내용을 협의하려 만났지만,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 개혁과 관련해서 공수처법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고, 쟁점이 분명하게 있는 거라서 그 쟁점은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공수처법을 먼저 처리하자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사법 장악을 위한 계략이라며 절대 반대 주장을 명확히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많은 현안을 놔두고 공수처에 목매는 것은 그만큼 공수처를 설치해서라도 어떻게든지 본인들의 비리를, 덮을 비리가 많다는 것을 반증하는 거라고 봅니다.]

분당이 가시화된 바른미래당 역시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한 목소리로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여야 합의를 어겨가면서까지 검찰 관련 개혁법을 먼저 처리하고 그 뒤에 선거제도 개혁한다? 누가 믿겠습니까.]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변혁' 대표) : 공수처법도 권력의 도구가 되는 그런 공수처는 저희들은 절대 찬성할 수 없다는 뜻은 분명합니다.]

대안신당과 평화당은 공수처 법안을 선거제 법안보다 먼저 처리하는 데에 반대했고, 정의당은 여야 4당 합의를 전제로 공수처법 선처리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교섭단체들은 내일 3+3 막판 회동을 벌여 재협상에 나설 방침이지만, 이견이 워낙 커 협상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