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닷없이 날아온 1t 트럭, 풀 베던 3명 '황망한 죽음'

TBC 김용우 기자

작성 2019.10.21 20:46 수정 2019.10.21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상주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21톤 트레일러가 갓길에 서 있던 1톤 화물차 2대를 들이받았습니다. 튕겨 나간 화물차들이 갓길 옆에서 풀을 베던 작업자들을 덮치면서 3명이 숨졌습니다.

TBC 김용우 기자입니다.

<기자>

공사 안내 유도 차량이 고속도로 갓길 경사면에 박혀 있습니다.

차량 뒷부분이 통째로 잘려 나갔고 또 다른 차량은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현장 작업자로 보이는 남성은 도로 위에 맥없이 쓰러져 있습니다.

상주시 낙동면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21톤 트레일러가 갓길에 정차한 1톤 화물차 2대를 들이받은 것은 오늘(21일) 오전 11시 53분쯤.

이 사고로 차량들이 튕겨 나가면서 근처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인부들을 덮쳐 72살 임 모 씨 등 3명이 숨졌습니다.  졸음운전이 화근이었습니다.
사고 현장[경북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 : 졸음운전한 거예요, 졸음운전해서 갓길에 제초 작업하던 차량을 충돌하면서 튕겨가지고 인부들을 덮친 걸로 보입니다.]

숨진 인부들은 조경업체 소속 직원들로 내리막 구간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다 변을 당했습니다.

또 사고 수습 여파로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선이 1시간 넘게 정체를 빚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함께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수거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용 TBC, 화면제공 : 송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