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전형적 기회주의자…한국당에 통합 애걸"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0.21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학규 "유승민, 전형적 기회주의자…한국당에 통합 애걸"
▲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가운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을 향해 '전형적인 기회주의자'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유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탈당을 4월부터 생각했고 12월에 실행할 것이라고 했다"며 "유 의원은 원칙이 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은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 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 정치인"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다가 결국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 오직 자신이 주인이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 의원이 말하는 젊은이들은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똘마니'에 불과했다"며 "당내 젊은 사람들을 앞세워 당 대표를 몰아내려 하고 당권 싸움에만 집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손 대표는 "유 의원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에 '받아주십시오'라는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 유 의원은 한국당에 통합을 애걸하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와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하루빨리 갈 길 가라"고도 했습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은 선거법 개정을 끝까지 거부하겠다고 한다는데 연비제(연동형 비례대표제)로 꽃놀이패를 하려는 것"이라며 "선거법 개정을 거부하면서 한국당에 '우리 받아주십시오'라는 손짓을 했다가 만약 법안이 통과되면 소수정당으로서의 득을 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