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 · 21호 '쌍태풍' 日 열도 쪽으로 시차 두고 접근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10.20 15:31 수정 2019.10.20 1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20 · 21호 쌍태풍 日 열도 쪽으로 시차 두고 접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동일본 지역을 강타해 큰 피해를 남긴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두 개의 태풍이 시차를 두고 일본 열도 쪽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천㎞ 부근에서 발생한 20호 태풍 '너구리'가 20일 낮 12시 45분 현재 오키나와(沖繩) 나하(那覇)시 남쪽 270㎞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북동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 태풍은 현재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 초속 40m, 최대 순간 초속 55m의 세력을 갖춘 강한 태풍입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 태풍이 오는 22일 오전 9시쯤 시코쿠(四國) 지방의 고치(高知)현 앞바다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소멸하기 전까지 열도 남서부 지방이 영향권에 들 수 있다며 재해 발생 가능성에 대비하라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19일 오후 9시쯤 괌 동남동쪽 1천㎞ 부근에서 생긴 제21호 태풍 '부알로이'는 하기비스가 상륙했던 동일본 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기상청은 '부알로이'가 오는 24일 오전 9시쯤 오가사하라(小笠原)제도 근해까지 진출해 하루 뒤인 25일 오전 9시쯤 최대 순간 초속 60m, 폭풍 경계역이 520㎞에 달하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동일본 지역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 12~13일 동일본지역을 휩쓸고 지나간 제19호 태풍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20일 현재 사망 79명, 실종 11명(NHK 집계) 등 9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폭우를 동반한 이 태풍으로 71개 하천에서 제방 130곳이 붕괴해 재산 피해도 컸습니다.

한편 올 7월 이후 발생한 태풍 16개(19호 태풍 포함) 중 절반이 상륙하거나 주변을 지나가면서 일본 열도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