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장제원, 윤석열 향해 "짠하다"고 말한 이유는?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17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짠한 생각이 든다. 총장이 얼마나 힘들까?"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에게 이런 감정이 들 수 있을지에 대해 (스스로) 놀랐다"며 "윤석열은 그 자리에 똑같은 모습으로 있는데 정치권이 난리 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 의원은 "검찰이 범죄를 수사하고 있는데 그 피의자가 권력자이고 대통령 측근이라는 이유로 인민재판으로 몰고 가자는 선동이 있다. 그 정점은 대통령"이라며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장 의원의 질의에 윤 총장은 "저희는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일을 해왔고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