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구하라가 故 설리에게 보낸 눈물의 영상 편지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16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구하라가 故 설리에게 보낸 눈물의 영상 편지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故 설리에게 보낸 눈물의 영상 편지가 많은 이들을 울컥하게 하고 있습니다.

구하라는 어제(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설리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습니다.

눈시울이 붉어진 채 라이브 방송을 켠 구하라는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해. 이렇게밖에 인사할 수 없는 게 너무 미안해"라며 "그곳에서 정말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열심히 할게"라며 눈물을 쏟았습니다.

슬픔에 잠긴 모습에 팬들이 걱정하자, 구하라는 "여러분 저 괜찮습니다"라며 "제가 설리랑 정말 친했던 언니 동생 사이였기 때문에 이렇게나마 대신 설리한테 인사드리고 싶어서 여러분들한테 라이브 영상을 틀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되는 팬들의 걱정에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여러분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팬들을 안심시켰습니다.

끝으로 구하라는 "설리야 안녕. 고마워. 그리고 사랑해"라며 설리를 추모했습니다.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구하라는 설리의 안타까운 비보를 접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또 "눈물이 멈추지 않아. 아직도 믿기지 않아. 수많은 사진들 속 예쁜 진리. 진리야. 진리야"라며 설리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故 설리의 안타까운 비보…연예계 현실에 일침 가한 김동완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설리의 갑작스럽고 안타까운 비보에 연예계는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설리의 소속사와 유가족 측은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팬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자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습니다. 팬들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 1층)에서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조문이 가능합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구하라·설리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