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설리 부검영장 신청 "정확한 사인 밝히기 위해"

SBS 뉴스

작성 2019.10.16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故 설리 부검영장 신청 "정확한 사인 밝히기 위해"
고인이 된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명확한 사인을 밝혀내기 위해 경찰이 부검을 하기로 했다.

16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전날 오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부검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당시 목격자도 없었기 때문에 불명확한 사망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영장을 신청했다"며 "부검영장 신청 전 (설리) 유가족에게 사전 동의를 구했다"고 말했다.

법원의 부검영장이 발부되면 부검 절차가 진행된다.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경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는 경찰 조사에서 13일 오후 6시 30분경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후 연락이 닿지 않아 집에 와 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SBS funE DB]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 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