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도, 득점도 없었다…한국 vs 북한 '상상초월 무관중 경기'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15 18:40 수정 2019.10.15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관중도, 득점도 없었다…한국 vs 북한 상상초월 무관중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가 끝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습니다.
벤투호 남북축구 김일성경기장 (사진=대한축구협회)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북한과 접전 끝에 0대 0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오늘 경기는 애초 4만 명의 북한 관중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뜻밖에 킥오프 때까지 관중이 들어오지 않았고, 끝내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습니다.

북한이 생중계도 거부하면서 '깜깜이 경기+무관중 경기'라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벤투호 남북축구 김일성경기장 (사진=대한축구협회)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경기 초반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펼치면서 한 차례 감정 싸움이 벌어졌고, 전반 30분에는 북한 수비수 리영직이 거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습니다.

2승1무(승점 7·골득실+10)를 기록한 한국은 북한(승점 7·골득실+3)과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H조 1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29년 만의 평양 남북 축구, 관중도 득점도 없었다
▶ 피파 회장도 갔는데 외신 접근까지 차단…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