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들이닥친 경찰관 '탕!'…집 안에 있던 흑인 사망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9.10.15 07:41 수정 2019.10.15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는 집 안에서 조카와 비디오게임을 하고 있던 흑인 여성이 백인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분노한 흑인 사회는 경찰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사건이 발생한 건 현지 시간 지난 토요일 새벽입니다.

현관문이 열려있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집 주변을 살핍니다.

그러다 한 백인 남성 경찰관이 유리창을 통해 누군가를 보더니 손을 들라고 소리치고는 곧장 총을 쏩니다.

[손들어! 손을 보여줘!]

경찰이 쏜 총에 집 안에 있던 28살 흑인 여성이 숨졌습니다.

숨진 여성은 당시 8살 된 조카와 비디오게임을 하다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집 안에서 권총이 발견됐고 총을 쏜 경찰관이 당시 위협을 느꼈다고 밝혔지만 숨진 여성은 총을 들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지 경찰 : 총을 쏜 경찰관은 총을 쏘기 전에 자신이 경찰관이라고 밝히지 않았습니다. 경찰관이 당시 무엇을 봤는지, 왜 신분을 밝히지 않았는지는 향후 조사에서 밝혀질 겁니다.]

흑인 사회는 경찰이 인종적 편견 때문에 숨진 여성을 살해한 거나 다름없다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신고 주민 : 이웃 주민의 안전이 걱정돼 신고했습니다. 죄책감이 느껴집니다. 제가 경찰에 신고를 하지 않았더라면 숨진 여성은 여전히 살아 있을 겁니다.]

숨진 여성의 유가족과 흑인 인권단체들은 경찰의 자체 수사를 믿을 수 없다며 연방 수사기관의 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