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인, 도주 27일 만에 자진 입국

KNN 최한솔 기자

작성 2019.10.14 20:48 수정 2019.10.14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남 창원에서 8살 어린이를 차로 치어 의식불명에 빠트리고 다음 날 출국해버렸던 카자흐스탄 남성이 오늘(14일) 자진 입국했습니다. 한 달 만에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했는데 다행히 피해 어린이의 상태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인천공항으로 들어옵니다.

지난달 16일 경남 창원에서 뺑소니 사고를 낸 뒤 외국으로 달아났던 카자흐스탄인 20살 A 씨가 자진 입국했습니다. 사고를 낸 지 27일만입니다.

관할 진해경찰서로 압송된 A 씨는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A 씨/뺑소니 피의자 : 아이와 부모님께 죄송합니다. 스스로 자책감을 느끼고 자수하러 왔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용서해주십시오.]

경찰은 피의자가 지난 8일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에 사고를 당한 아이의 상태와 더불어 본인의 형량에 대해 물어왔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에 보도된 데다 지난해 함께 한국에 왔던 친누나가 불법체류로 구금된 상황이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전재홍/경찰청 외사과 인터폴계장 : 관련된 내용이 자국(카자흐스탄) 언론에 나왔습니다. 그래서 심리적 부담을 느꼈고 피의자 누나가 한국에 불법체류자로 구금돼 있습니다.]

뺑소니 사고로 의식불명에 빠졌던 8살 장 모 군은 다행히 10여 일 만에 깨어나 재활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김종명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