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서 숨진 아이…부모가 눈물로 호소한 '민식이법'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10.14 1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3일) 스쿨존 안전 강화 법안, 이른바 '민식이법'이 발의됐습니다. 충남의 한 중학교 앞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故 김민식 군의 이름을 딴 법안입니다.

지난달, 9살 민식 군이 사고를 당한 곳은 '어린이보호구역'인 스쿨존이었습니다. 하지만 그곳엔 과속 단속 카메라는커녕 신호등조차 없었습니다.

[김태양/故김민식 군 아버지 : 제가 이런다고 우리 민식이가 살아 돌아오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하늘나라에 있는 민식이를 위해서라도 또 다른 친구들을 위해서라도 이 자리에 어렵게 섰습니다.]

민식 군의 아버지는 "더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며 법안 처리를 호소했는데요, 이른바 '민식이법'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우리 아이들을 위해 왜 필요한지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기호 / 구성 장아람·서현빈 / 편집 정혜수 / 도움 권서현 인턴·김지수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