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 개혁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10.14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습니다. 취임한 지 35일 만입니다. 조 장관은 사퇴문에서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고 하면서도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오후 3시 30분 마지막 퇴근길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법무부 장관으로서 그의 마지막 인사, 비디오머그 영상으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