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정현, "권상우X손태영 보며 자극 받아 결혼 결심"…3살 연하 남편과 '결혼 비하인드'

SBS 뉴스

작성 2019.10.13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이정현이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신혼의 행복에 푹 빠진 배우 이정현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모벤져스는 이정현에 대해 "옛날이나 지금이나 여전하다. 옛날에 노래와 댄스가 참 유명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정현은 "그때는 반응이 너무 좋아서 무대 내려와서도 콘셉트를 그대로 잡고 다녔다"라고 했다.

결혼한 지 6개월이라는 이정현은 신혼 생활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말 너무 좋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정현은 "신랑이 너무 착해서 다 참는 거 같다. 싸운 적이 없다. 1년 정도 연애를 하면서 안 싸운 사람이 이 사람이 유일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신동엽은 "인연이 따로 있나 보다. 정현 씨가 남편을 처음 봤을 저 남자가 나를 좋아했으면 좋겠다 생각했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정현은 "되게 듬직했고 너무나 성실하고 착했다. 보면 딱 바른생활 사나이 같은 스타일이라 되게 믿음이 갔다"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연예계 있는 분들이 본인이 바른생활을 못해서 바른생활하는 분들을 선호하는 거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이정현은 "사실 영화 촬영을 하면서 너무 바빠지다 보니 결혼을 포기했었다. 그런데 이 영화를 찍으면서 결혼이 너무 하고 싶더라"라고 했다. 이어 그는 "상대역인 권상우 씨가 딸 바보 아들 바보인데 그런 모습을 보면서 자극이 됐다. 그리고 아내 손태영 씨한테 전화를 자주 하는데 그런 것들이 너무 부럽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정현은 "그래서 영화 촬영 끝자락에 신랑을 만났는데 보자마자 에라 모르겠다 하고 확 잡아버렸다"라고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