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개혁, 이제 시작…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0.13 14:43 수정 2019.10.13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 "검찰개혁, 이제 시작…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조국 법무부 장관은 오늘(13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흐지부지하거나 대충하고 끝내려고 했다면 시작하지 않은 것보다 못하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번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한다"면서, "확실한 결실을 보도록 당·정·청이 힘을 모아주길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법무부가 지난 8일 발표한 검찰 개혁 신속 추진 과제를 언급하면서, "대검찰청도 자체안을 발표하며 검찰개혁의 큰 흐름에 동참했다"면서 "검찰 개혁 시계를 되돌릴 수 없으며, 그렇다고 안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검찰 개혁의 입법화와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 시작"이라면서, "검찰 개혁의 방향과 시간이 정해졌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낙연 총리도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해 "국민이 검찰 개혁을 요구하게 된 직접적 이유는 검찰의 제도, 조직, 행동과 문화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은 국회의 결단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런 계기에도 검찰 개혁을 이루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검찰 자신을 위해서도 불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검찰 개혁의 완성은 국회 입법으로 가능하다"면서, "야당도 20대 국회 끝에서 국민을 위한 통 큰 결단을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