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전태일 착취 없었다" 기고문 논란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0.12 10:34 수정 2019.10.12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전태일 착취 없었다" 기고문 논란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가 이번엔 '전태일은 착취당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기고문으로 거듭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류 교수는 월간조선 10월호에 '박정희가 노동자를 착취했다고? 농촌 유휴인력을 마이카 가진 중산층으로 키워'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이 기고문에서 류 교수는 "'전태일 평전'에 따르면 전태일은 16세 되던 1964년 봄 평화시장에서 '시다'로 일을 시작해 만 3년 만인 19세 되던 1967년 봄 '재단사'가 됐고, 같은 기간 그의 월급은 1,500원에서 1만 5,000원으로 정확히 10배 올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로부터 다시 3년 후 1970년이 되면서 재단사 월급 2만 3,000원을 받았다. 전태일의 월급은 1964년부터 1970년까지 6년 동안 무려 15배 이상 상승한 셈"이라며 "이를 두고 과연 누가 착취라는 말을 꺼낼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전태일재단은 12일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수치만 나열하며 이면을 보지 않거나 애써 무시하는 전형적인 곡학아세"라고 꼬집었습니다.

전태일재단은 "류 교수는 임금의 액수만 이야기하고 실질 구매력은 무시했다"며 "당시 평화시장 노동자들의 평균 노동시간은 적게 잡아도 주당 105시간, 일요일도 없이 하루 15시간 이상을 일해야 했다. 이렇게 일해서 받는 일당이 시다는 (당시) 커피 한 잔 값인 50원, 재단사는 커피 10잔 값인 500원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임금의 열 배를 받아도 저임금이었던 사정을 류 교수는 전혀 살펴보려 하지 않는다"면서 "학자로서는 게으르고, 기고자로서는 비양심적이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는 몰역사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태일 재단은 또 "그런 사람이 학생들을 가르친다는 것은 학생들의 불행"이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자신의 오점을 반성하고 당장 교수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