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출국하려던 육군 간부 가방서 실탄 발견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0.10 2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려던 한 육군 간부의 가방에서 실탄이 발견됐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10시쯤 인천공항 제1터미널 검색실에서 휴대물품을 확인하던 한 직원이 실탄 2발과 탄피 1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실탄과 탄피는 육군 제1항공여단 소속 A준위의 가방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실탄의 종류는 M60 기관총 7.62㎜로 알려졌으며 A준위는 수개월 전 사격훈련 뒤 실탄과 탄피를 챙겨 가방에 놔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준위가 현역 군인인 점을 들어 사건을 군 수사당국에 넘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