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내일 총파업 돌입"…청량리역서 총회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0.10 2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철도노조 "내일 총파업 돌입"…청량리역서 총회
내일(11일) 오전 9시부터 14일까지 경고파업에 들어가는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오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광장에서 야간총회를 열고 총파업 돌입을 선포했습니다.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는 오늘 발표한 결의문에서 "철도노조는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와 협의, 특별단체교섭을 요구했으나 진정성은 통하지 않았다"며 "해결과 대책을 내놓아야 할 공사는 어렵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국토부, 기재부 등 윗선 핑계만 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4조2교대 안전인력 충원, 임금 정상화, 노사전문가협의 합의 이행, KTX-SRT 통합은 현 정부가 약속한 것들"이라며 "내일부터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은 "철도공사 측은 핵심 요구사항에 대해 정부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며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아 경고파업 돌입이 예고대로 불가피하게 되었다"며 "72시간 동안의 파업으로 국민들의 지지를 얼마나 얻는지에 따라 본파업을 앞두고 교섭력과 투쟁력도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철도노조는 총 인건비 정상화, 노동시간 단축과 철도안전을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 형태 도입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등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통합, 특히 올해 안 KTX-SRT 고속철도 간 통합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철도노조는 지난 5월 코레일과 2019년 임금·단체교섭 시작 이후 이날까지 6차례의 본교섭에 들어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