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文 대통령 "삼성에 감사"…이재용 "대통령 말씀 큰 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10 18:26 수정 2019.10.10 1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0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찾아 노고를 격려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직접 거론하며 "감사하다"고 언급하고, 이 부회장 역시 문 대통령을 향해 "큰 힘이 된다"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정농단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도,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묻어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삼성공장을 찾은 것은 지난해 7월 인도 방문 당시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올해 4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삼성이 가전에 이어 반도체, 휴대폰,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늘 세계에서 앞서나가고 있고, 그것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늘 이끌어 주고 계셔서 늘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요즘 디스플레이 쪽은 일부 혁신 부품·소재, 또 장비가 특정국 의존도가 높아서 수출 통제 영향을 받지 않을까 하고 국민들이 걱정을 많이 하신다"라며 "이제 걱정 안 해도 됩니까"라고 묻기도 했습니다.

이에 직원들이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고맙습니다"라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인사말에서도 이 부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표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삼성의 과감한 투자를 호평하며 "국민께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 함께 해주신 기업인·대학·연구기관·관계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국정농단 관련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향해 직접적으로 감사 표현을 한 점이 특히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 부회장도 화답하듯 인사말에서 "(문 대통령의)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을 만들자'는 오늘 말씀은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어 "대통령께서 항상 강조하시는 '함께 나누고 같이 성장하자'는 말씀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항한 길이라는 것을 잊지 않겠다"며 "바쁘신 일정 중에도 이렇게 자리를 빛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