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피해자 100여 명 우리은행장 '사기 혐의' 집단 고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9.10.10 14: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DLF 피해자 100여 명 우리은행장 사기 혐의 집단 고소
우리은행이 판매한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로 투자금을 잃은 피해자 100여 명이 오늘(10일)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시민단체 금융정의연대는 오늘 오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혐의로 손태승 우리은행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정의연대는 약 2주간 우리은행 DLF 상품 피해자 고소인단 100여명을 모집했습니다.

이들은 "금융감독원 조사에 따르면 DLF 상품 설계 과정부터 판매 전반에 걸쳐 고의성, 기망 행위, 자기 이익 행위 등 우리은행의 사기 행위가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금감원은 수사 의뢰·고발 등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