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협 부주석, 주중 北대사관 수교 70주년 행사 참석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9.10.10 0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고위급 인사인 중국 공산당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중 수교 70주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어제(9일) 저녁 베이징 차오양구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중 수교 70주년 환영 행사에 장칭리 정협 부주석이 중국 측 주빈으로 참석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하고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양국 관계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행사는 북·중 수교 70주년과 북한 노동당 창건 74주년 축하 행사를 겸해 열렸으며, 북한과 중국 외에 다른 국가 외교단은 초청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북·중 수교 기념행사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이나 정협 부주석급의 인사가 참석했다는 점에서 중국 측에서 나름 성의를 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북·중 수교 70주년에 맞춰 중국 측에서 급을 맞춰 북한대사관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