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에 당한 피해자" 증권사 직원, 조국 부부 옹호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9.10.09 0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해 온 증권사 직원 김 모 씨가 태도를 바꿨습니다. 그동안 조 장관 부부에 불리한 진술을 해왔는데, 이번엔 유시민 작가의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장관 부부를 적극 옹호했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했던 증권사 직원 김 모 씨는 어제(8일) 방송된 유시민 작가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적극 해명했습니다.

김씨는 조 장관 부부가 5촌 조카 조 모 씨에게 속아 문제의 사모펀드에 투자한 거라고 말했습니다.

[김 모 씨 : 친척이 나타나서 뭔가 들떠있고, 그 친척이란 사람이 뭔가 확정적인 얘기하고. 그러다 보니까 저희는 본능적으로 알거든요. (이상하다?) 이상하죠.]

정경심 교수가 펀드운용사의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데, 오히려 피해자라는 겁니다.

[김 모 씨 : 조○○이 도망갔잖아요. 조○○이 사기꾼이라고 생각을 하고 그림을 보면 매우 단순해요. (그걸 감안 안 하고) 한 몸으로 보면 결국에는 조국과 정경심이 지시한 게 돼요.]

김 씨는 또 정 교수의 요청으로 동양대 연구실에서 PC를 갖고 나온 건 증거인멸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김 씨는 그동안 검찰 조사에서 증거인멸 관련 대책회의가 있었고, 조국 장관이 하드디스크 교체를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정황을 진술하는 등 정 교수 측에 불리한 진술을 잇따라 내놨습니다.

검찰은 김 씨가 근무했던 증권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상담 전화 녹음 파일을 확보하고, 김 씨를 소환해 태도가 바뀐 경위가 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