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같은데?" 경찰 눈썰미…추격 끝에 '잡았다 요놈'

KNN 황보람 기자

작성 2019.10.08 20:53 수정 2019.10.08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8일) 오전 부산 도심에서 40대 남성이 경찰과 1시간 동안 추격전을 벌였습니다. 택시기사와 요금 문제로 시비를 벌이다 경찰이 오자 갑자기 달아난 건데, 잡고 보니 차량 절도 용의자였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입니다.

<기자>

출근 시간 부산 도심 한복판. 순찰차가 1톤 화물 트럭의 뒤를 쫓습니다.

트럭은 추격을 따돌리기 위해 갑자기 차선을 바꾸는가 하면 불법 유턴도 서슴지 않습니다.

10km나 이어지던 추격전 끝에 순찰차가 트럭 앞을 가로막습니다.

하지만 경찰관들의 내리라는 지시에도 운전자 48살 A 씨는 차 안에서 요지부동으로 버팁니다.

결국 경찰은 차량 유리를 깨고 양쪽으로 차량을 포위해 A 씨를 붙잡습니다.

[내리세요. 내리세요.]

1시간가량 벌어진 추격전은 이곳에서 끝이 났는데 붙잡힌 A 씨는 알고 보니 며칠 전 차량을 훔친 혐의로 조사를 받는 상태였습니다.

A 씨는 지난 4일 지인의 차량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었는데 자신의 차량을 찾으러 가는 길에 탄 택시에서 택시기사와 요금 문제로 시비가 붙었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이 출동하자 A 씨는 갑자기 자신의 트럭을 타고 달아나기 시작했고 추격전이 벌어진 겁니다.
부산 도심 추격전[허지혁/현장 출동 경찰관 : 얼굴을 보자마자 며칠 전에 발생한 차량 절도 용의자인 것을 인지했고, 관련해서 질문을 하니까 갑자기 도주하기 시작해서 용의자인 것을 확신하게 됐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절도와 난폭운전 혐의 등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욱 KNN,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