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한 풀릴 때까지 수사"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10.07 12:53 수정 2019.10.07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청장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한 풀릴 때까지 수사"
경찰이 최근 유력 용의자가 특정된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관련해 기한을 두지 않고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7일)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한을 두고 수사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이 사건의 범인과 진상을 확인하고 지금까지 고통받고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의 한을 풀어달라는 게 국민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모방 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마저 유력 용의자 이춘재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털어놓은 데 대해 민 청장은 "당시 대상자의 진술과 수사기록을 하나하나 대조하면서 신빙성을 확인하고 어느 것이 실체적 진실인지 규명해야 한다"며 "그런 다음에 피해 회복 문제라든가 관련된 여러 조치를 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열리는 진보와 보수 단체의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서는 "대규모 집회에서는 가장 중요한 게 안전"이라며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가 평화롭고 왜곡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