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DMZ-민통선 일대서 사흘째 '돼지열병 항공방역'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10.06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간인통제선 및 비무장지대 DMZ 일대 등 모든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한 관계 당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항공 방역이 사흘째 이어졌습니다.

오늘(6일) 국방부에 따르면, 오늘 군사분계선 MDL 500m 이남∼민통선 구간에 산림청 헬기 7대가 투입돼 집중적인 방역작업이 이뤄졌습니다.

군은 병력 1천949명과 제독 차량 55대를 동원해 도로 방역 작업도 진행하고 통제초소를 운영했습니다.

국방부 측은 "지난 4일부터 오늘까지 민통선 및 DMZ 지역에서는 야생멧돼지 전면 일제 수색 및 도로방역 작업이 재실시됐다"고 전했습니다.

국방부는 최근 경기 연천 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농림식품축산부,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지난 4일부터 접경지역에 대한 헬기 방역을 시작했습니다.

일주일 가량 이어지는 이번 항공 방역을 위해 국방부는 유엔군사령부와 협의하고 북한 측에도 관련 계획을 통보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