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뚱뚱한 게…지가 이효리인 줄 아나" 설인아가 신인 시절 오디션장서 겪은 일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04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뚱뚱한 게…지가 이효리인 줄 아나배우 설인아가 신인 시절 오디션장에서 겪은 황당한 일화를 고백했습니다.

설인아는 어제(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과거 오디션 경험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습니다.

설인아는 "데뷔 초 오디션을 정말 많이 보러 다녔었다"라면서 "그 시절에는 스타일리스트도 없고 샵 다니기에도 돈이 아까워 직접 헤어, 메이크업, 의상까지 다 준비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한 번은 당시 한창 유행이었던 '청청 패션'을 하고 털털한 캐릭터의 오디션을 보러 갔다"면서 "근데 오디션 끝나고 나가려는데 감독이 다 들리게 '청청은 왜 입은 거야. 자기가 이효리인 줄 아나 봐. 뒤태 봐. 뚱뚱한 게 무슨 자신감이야'라고 말하더라. 심지어 롤모델이 이효리 선배님이라 충격이 두 배였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뚱뚱한 게…지가 이효리인 줄 아나그러면서 설인아는 "그 얘기를 듣고 문고리를 잡는 순간 손이 바들바들 떨렸다. 그때 처음으로 '내가 이런 말 들으면서 연기하고 싶다고 막 (오디션 보러) 다녀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근데 오히려 반대로 감사하게 생각하는 게, 이런 분들이랑 일을 안 하게 돼서 감사하다"라고 쿨한 면모를 보였습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 4'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