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함소원이 잠든 진화 모습 보고 왈칵 눈물 쏟은 이유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02 1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함소원이 잠든 진화 모습 보고 왈칵 눈물 쏟은 이유배우 함소원이 잠든 남편 진화를 보고 눈물을 쏟는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어제(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수면 내시경을 마치고 회복실에 누워있는 진화를 한참 동안 바라보던 함소원은 많은 감정이 교차했는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어 함소원은 눈물을 흘리며 잠든 진화에게 "한국 와서 힘들었지… 나 만나서 고생하고"라고 속삭이며 진화의 머리를 쓰다듬었습니다.
함소원이 잠든 진화 모습 보고 왈칵 눈물 쏟은 이유스튜디오에서 VCR로 이를 지켜보던 진화 역시 감정이 북받친 듯 생각에 잠긴 모습을 보였고, 옆에 있던 함소원은 민망한 듯 멋쩍은 웃음을 보였습니다.

이어 함소원은 "내 마음속 남편은 항상 어리고, 늘 건강하고 힘 있는 모습이었는데, 축 처진 모습을 보니 많은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동안 남편에게 못 해준 게 생각났다"라고 눈물을 흘린 이유를 털어놨습니다.

또 "종종 댓글들을 보는데, '남편이 어려서 일찍 바람날 수 있다'는 댓글을 보고 잘해주다가도 괜히 모질게 대했던 것도 생각나고… 미안한 순간들이 생각나면서 마음이 무너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MC 이휘재는 시청자들을 향해 "정말 잘 살고 있는 부부니까 이제부터라도 '선플' 많이 부탁드린다"라며 응원을 당부했습니다.

방송이 나간 뒤 누리꾼들은 "무슨 감정인지 알 거 같아서 너무 슬프다. 꼭 행복하세요", "같이 울었다", "진화가 어린 나이에 한국 와서 아이 키우는 것 많이 힘들 거다", "보란 듯이 화목하게 잘 살길 바라요", "응원합니다"라며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