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학생 시위 다시 격화…군경, 최루탄·물대포 대응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0.01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도네시아 학생 시위 다시 격화…군경, 최루탄·물대포 대응
인도네시아 학생이 주도하는 형법과 부패방지법 개정 반대 시위가 다시 격화됐습니다.

학생 시위대 수천 명은 어젯(30일)밤 수도인 자카르타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타이어에 불을 지르고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며 격렬하게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에는 대학생뿐만 아니라 고등학생과 노조원까지 포함됐으며 이들은 무리를 지어 국회의사당 쪽 진출을 시도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이에 2만 명에 이르는 군경은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에 대응했습니다.

이 같은 시위는 이날 서자바의 반둥, 술라웨시섬의 마카사르 등 다른 주요 도시에서도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하순부터 시작된 이번 시위는 지난 주말 다소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가 어제부터 다시 격화됐습니다.

시위가 다시 불붙은 것은 부패방지법 개정안 등을 통과시킨 의회가 어제 회기를 마치자 의회에 항의하기 위해 학생들이 다시 몰려들었기 때문입니다.

앞서 인도네시아 의회는 지난달 17일 반부패위원회의 독립성과 권한을 약화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개정안은 반부패위원회 조사관을 경찰 등 공무원이 파견근무 하도록 하고, 부패 수사를 위해 영장 없이 도청하는 권한을 제한합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학생과 시민들은 국회의원들이 반부패위의 힘의 빼기 위해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형법 개정안도 비난의 대상입니다.

형법 개정안은 결혼한 부부 이외의 '혼외 성관계'를 모두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동거도 불법으로 규정합니다.

기존 형법은 배우자가 있는 남녀가 혼외성관계를 맺은 경우만 간통죄로 처벌했지만, 보수 성향 무슬림 단체들은 혼전 성관계까지 전면 불법화해달라고 요구해왔습니다.

낙태죄와 대통령 모욕죄 등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의회는 당초 이번 회기에서 형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으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다음 회기로 넘겨 달라고 요청해 어제 이를 승인했습니다.

하지만, 시위대의 불만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시위대는 대통령에게 개정된 반부패법을 대체할 수 있는 정부 규정을 새롭게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형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대학생 라마는 뉴욕타임스에 "대통령은 연기하겠다고 했지만 우리는 취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외신은 최근 시위가 수하르토 대통령을 하야시킨 1998년 시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 중 하나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번 시위 도중 3명 이상이 숨졌고 수백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