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한국 가는 줄 알고"…외국에서 좋은 일 하려다 비행기 놓친 양세형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0.01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외에서 좋은 일 하려다가 비행기 놓친 양세형 (사진=양세형 인스타그램 캡처)개그맨 양세형이 선행을 베풀려다 비행기를 놓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지난달 30일 양세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항 활주로를 멍하니 쳐다보는 사진과 함께 "제 얘기 들어보실래요?"라고 시작하는 긴 글을 올렸습니다.

먼저 양세형은 "조금 전까지 신나게 라운지에서 인스타를 하고 있었다. 스페인에서 4시간 비행기를 타고 모스크바 경유해 3시간 대기했다가 한국으로 약 10시간 넘게 비행하는 코스였다"라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여기서 시작이다. 스페인에서 올 때 한국어를 하는 신혼부부를 봤는데 이분들도 저희와 계속 같은 동선으로 이동했다"면서 "대기 장소와 비행기 타는 장소의 거리가 약 25분 거리라 탑승 시간이 다가와 비행기를 타러 가고 있는데, 그 신혼부부가 얼마나 피곤했는지 아예 기절해서 자고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양세형은 "'일어나겠지' 하면서 한참을 가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못 일어날 것 같아 다시 뒤돌아가 그 신혼부부를 깨웠다"면서 "알고 보니 그 신혼부부는 한국을 가는 게 아니고 한국어를 잘하는 중국인이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비행기를 타러 갔지만, 출발 20분 전이었는데도 입구를 막아 다음 걸 타야 했다"면서 "12시간만 공항에서 기다리면 된다"라고 허탈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마치 시트콤의 한 장면 같은 상황에 누리꾼들은 "삶이 개그다", "그냥 모른 척 갔어도 마음에 계속 걸렸을 거예요", "귀여운 오지랖이었네요" 등의 댓글로 양세형을 응원했습니다.

(사진=양세형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