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혐한 논란' DHC에 수천만 원 모델료 반환하고 계약 강제 종료한다는 정유미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01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혐한 논란 DHC에 수천만 원 모델료 반환하고 계약 강제 종료한다는 정유미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된 DHC의 화장품 광고 모델이었던 배우 정유미가 계약을 강제 종료합니다.

오늘(1일) 일간스포츠는 한 광고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정유미가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된 DHC 광고 계약을 약 6개월 미리 끝낸다"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정유미는 2년 계약으로 이에 따른 광고 모델료를 모두 받은 상태지만, 남은 6개월에 대한 계약금을 모두 반환하고 계약을 강제 종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유미가 반환해야 할 약 6개월분의 계약금은 수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8월,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서 일부 패널들이 한국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비난 여론이 높아졌고, 이는 한국에도 유통되고 있는 DHC 화장품 불매운동으로 이어졌습니다.

당시 DHC 모델로 활동하고 있던 정유미에게도 불똥이 튀자, 정유미 측은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라며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이다"라고 선언했습니다.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