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끝없이 괴롭혀…지아·지욱 걱정돼" 악플러에 연이어 고통 호소한 박연수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09.30 14: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끝없이 괴롭혀…지아·지욱 걱정돼최근 몇 년 동안 악플러에게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배우 겸 방송인 박연수가 연이어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박연수는 어제(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달에 한 번 참 심심한가 보다. 욕했다가 지아 친구 사칭했다가 다시 이모라고 하고… 끝없이 괴롭히는데 신고 기준에 이 정도로는 부족하다더라. 지아 지욱이가 피해 볼까. 다칠까. 걱정된다"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에는 박연수가 한 신원 미상의 악플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담겼습니다.

악플러는 박연수에게 욕설을 내뱉으며 "왜 나 신고하냐"라고 말했고, 이에 박연수가 "누구냐"라고 묻자 다짜고짜 이혼 이야기를 꺼냅니다. "내가 아는 사람이냐"라고 묻는 박연수 말에는 "어. 나 지아 친구"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진짜 왜 저럴까", "악플러가 이 상황을 즐기는 것 같다. 반응하지 말고 무시해라", "그럼 계속 사칭 당하라는 말인가. 신고 기준이 너무…", "맘고생 심하겠다"며 걱정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연수, 지속적인 괴롭힘 고통 호소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캡처)박연수, 지속적인 괴롭힘 고통 호소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캡처)박연수는 이달 초에도 수년 동안 이어진 사칭 피해 상황을 알리며 고소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2006년 축구선수 송종국과 결혼한 박연수는 2015년 이혼한 뒤 딸 지아, 아들 지욱을 양육 중입니다.

(사진=박연수 SNS)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