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은폐·축소한 교원 최근 5년간 65명…80%가 경징계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9.30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교폭력 은폐·축소한 교원 최근 5년간 65명…80%가 경징계
학교폭력을 은폐·축소했다가 적발돼 징계받은 교원이 최근 5년간 65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학교폭력 사건을 은폐 또는 축소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은 교원은 65명이었습니다.

징계 수준별로 나눠보면 감봉과 견책, 불문경고 등 경징계를 받은 교원이 52명으로 80%를 차지했으며 해임과 정직 등 중징계를 받은 교원은 13명(20%)이었습니다.

이달부터 경미한 학교폭력 사건은 학교장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지 않고 자체해결하는 방안이 시행 중입니다.

피해학생과 보호자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전제가 붙긴 했지만 학교폭력 은폐·축소가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