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돼지열병 확진…파주 · 연천 이어 세 번째 발병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19.09.23 20:35 수정 2019.09.23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속보입니다. 오늘(23일) 경기 김포 농가에서 의심 신고가 들어왔는데 조금 전에 돼지열병 확진으로 판명됐습니다. 경기도 파주, 연천에 이어 세 번째 발병입니다.

먼저 김형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 김포시 통진읍 농가의 폐사한 돼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습니다.

이곳은 돼지를 약 1,800마리 정도 기르고 있는 농장인데, 오늘 아침 농장주가 CCTV를 확인하던 중 어미 돼지 4마리가 새끼를 유산한 것을 보고 방역당국에 신고했습니다.

또 다른 어미 돼지 1마리는 배가 불러 있는 상태로 폐사했습니다.

유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증상 중 하나입니다.

첫 발병지인 파주 농가와는 약 14㎞ 정도 떨어져 있는데, 차량 왕래는 없었지만 두 농가는 김포의 같은 도축장에 돼지를 출하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농장주 : 경기도에서 우리 쪽 (김포) 지정 도축장만 가기로 돼 있어요. 거기 (파주 발병농장)도 연계가 있나 보더라고요. 여기저기 다 걸렸나 보더라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농가 반경 3㎞ 내 8개 농가 3,200여 마리의 돼지가 살처분 대상이 될 전망입니다.

백신과 치료 약이 없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됐습니다.

20일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 주말 태풍으로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씻겨나갔기 때문에, 대대적인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이승열) 

▶ 김포, 집중 방역에도 뚫렸다…남쪽 추가 확산 초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