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MLB 첫 홈런 쐈다…콜로라도전서 13승 달성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9.23 10:26 수정 2019.09.23 1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 프로야구 LA 다저스의 류현진 투수가 미국 진출 이후 7시즌 만에 첫 홈런을 쏘아 올렸습니다. 42일 만에 승리도 기록하며 시즌 13승째를 올렸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콜로라도에 1대 0으로 끌려가던 5회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믿기 힘든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중견수가 쫓아갑니다. 담장, 넘어갑니다! 실제 상황입니다! '베이브 류스'!!]

2013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뒤 7년, 255타석 만에 나온 류현진의 첫 홈런에 다저 스타디움 홈팬들과 현지 중계진은 우승이라도 한 듯 기뻐했습니다.

한국인 투수가 홈런을 친 건 박찬호, 백차승에 이어 류현진에 세 번째입니다.

원래 임무인 투구도 인상적이었습니다.

7회까지 홈런 2개를 내줬지만 3실점으로 버텨 여섯 번째 도전 만에 시즌 13승 달성에 성공했습니다.

6월 17일 시카고 컵스 전 이후 석 달 만에 가장 많은 8개의 삼진을 잡아내 구위를 완벽하게 회복했음을 알렸습니다.

류현진의 투타에 걸친 맹활약으로 역전승을 거둔 다저스는 정규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시즌 100번째 승리를 챙겼씁니다.

류현진은 오는 주말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을 가진 뒤 포스트시즌에 나서 생애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합니다.

텍사스의 추신수도 뜻깊은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오클랜드 전 1회 선두 타자 초구 홈런을 때려 시즌 23호 홈런으로 개인 한 시즌 최다 기록을 갈아 치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