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접근 부산 김해공항 윈드시어 경보…항공기 94편 결항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9.22 1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17호 태풍 '타파'가 점차 부산으로 접근하면서 김해공항에서도 무더기 결항 사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국공항공사 부산지역본부에 따르면 오늘(22일) 오전 6시 25분 도착 예정이던 필리핀 클라크발 진에어 LJ032편이 김해공항 주변 강풍 때문에 내리지 못하고 착륙지를 인천공항으로 변경했습니다.

오전 9시 현재 회항 11편을 포함해 국제·국내선 항공기 94편이 결항한 상태입니다.

김해공항에는 오늘 오전 7시 50분부터 윈드시어 경보, 8시부터 강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윈드시어 경보는 항공기 이착륙 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15노트 이상 바람이 불 경우 발효됩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윈드시어·강풍 경보가 오후 3시까지 예상돼 있다"며 "항공기 회항·결항이 더 늘 것으로 보이는 만큼 반드시 항공사 등에 항공기 출발·도착을 문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