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촌 입성 노리는 후쿠시마산…日 올림픽담당상 "안전" 주장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09.20 10:09 수정 2019.09.20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선수촌 입성 노리는 후쿠시마산…日 올림픽담당상 "안전" 주장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현 등 지진 피해 및 원전 사고 지역에서 생산된 식자재의 공급을 추진하는 가운데 올림픽을 담당하는 신임 장관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선수촌에 공급되는 식자재의 안전성 여부를 한국이 반복해 질의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안전성이 확보된 식재에 대해 과학적인 근거를 보여주고 사실과 다른 점이 없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제일"이라고 19일 주장했습니다.

하시모토 담당상의 발언은 일본이 선수촌에 공급하는 식자재가 자국 기준에 비춰볼 때 문제가 없다는 기존의 인식과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보입니다.

과학적 근거를 굳이 거론한 것은 후쿠시마산 식자재 등에 대한 문제 제기나 우려가 "과학적이지 않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맥이 통합니다.

그간 일본 정부는 한국이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을 수입 금지한 조치가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부당한 차별'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이 문제를 놓고 세계무역기구(WTO)에 한국을 제소했다가 패소하자 "한국을 포함한 관계국에 과학적인 근거에 기초해 수입 규제를 철폐·완화하도록 끈기 있게 설득하겠다"고 반응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 지역 생산물의 판로를 확대해 지진 피해와 원전 사고를 딛고 일어서는, 소위 '부흥'의 발판으로 삼으려는 계획과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이를 위해 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극적인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게 일본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구상입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19일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와의 면담에서 "올림픽 부흥을 세계에 알려서 도호쿠의 아이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걸어갈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다해 지원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우치보리 지사는 "부흥의 길은 멀지만, 올림픽에 관여하는 것이 가능한 지역이 됐다는 자세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반응했습니다.

그러나 대한체육회가 지난달 20일 도쿄에서 열린 선수단장 회의에서 후쿠시마현 인근 지역 경기장의 방사능 안전 문제와 선수식당 식자재 공급 문제 등을 제기했고, 한국 정치권도 욱일기 허용, 독도 표기와 함께 후쿠시마산 식자재 등 방사능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어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