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억 소리 나는' 재산 공개한 함소원, 부동산 5채에도 불안해하는 이유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09.18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억 소리 나는' 재산 공개한 함소원, 부동산 5채에도 불안해하는 이유함소원-진화 부부의 재산이 깜짝 공개돼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어제(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재산 관리를 위해 금융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함소원은 전문가에게 "이제 결혼한 지 1년 정도 됐는데, 앞으로 어떻게 돈을 모으고 관리해야 하는지 고민이다"라며 "현금은 얼마 없고, 돈이 생기면 부동산에 투자하는 스타일이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본격적인 재무 설계에 앞서 함소원은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를 갖고 있다"라며 "4채는 경기도에 있고 1채는 서울 방배동에 있는 아파트다"라고 재산 규모를 공개했습니다.

남편 진화의 재산에 대해서는 "비자금 3천만 원과 임대료 수입이 있는데, 임대료 수입은 내가 관리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전문가는 "그럼 그건 진화 씨 돈이 아니다"라며 웃음을 보였습니다.

전문가는 함소원에게 "원하는 자산 규모가 어느 정도이고 궁극적인 목표가 무엇이냐"라고 물었습니다.

함소원은 "지금 가진 돈은 너무 적다"면서 "미스코리아 시절 돈을 벌기 시작했을 때부터 일주일마다 은행 가서 돈이 들어오는 걸 확인했다. 그때부터 돈 버는 재미로 살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전문가는 "돈 버는 행위 자체를 좋아하는 거지 어떤 목적은 없는 것 아니냐"면서 "들어온 돈을 어떻게 할 것인지와 얼마를 모아야겠다는 결정도 안 한 상태면 그렇게 모으다가 죽는 것이다"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돈을 모아도 계속 불안한 마음이 들고, 그 불안함을 잠재우는 건 돈뿐이라고 느끼는 것 같다. 충분히 여유 가질 수 있는데 본인만 힘들게 하는거다"라고 덧붙였습니다.'억 소리 나는' 재산 공개한 함소원, 부동산 5채에도 불안해하는 이유함소원은 불안함을 느끼는 이유에 대해 "중국 친구들이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벌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위험한 상황에 내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책임감 때문에 돈을 모아도 계속 모자란 것 같고, 항상 여윳돈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전문가는 "지금 빚에 시달리는 것도 아니고 사실 별문제 없지 않느냐. 그런데도 계속 불안한 생각만 하는 게 본인을 힘들게 하는 것이다"라며 "불안함 자체를 조절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함소원이 "직업상 두려움도 있다"면서 "10년 만에 복귀했는데 이 인기가 언제까지 갈까 싶고, 제 생각엔 내년 여름까지일 것 같다. 그 전에 바짝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하자, 전문가는 "누구도 생계가 보장된 사람은 없다. 마음의 여유를 가져라"라고 조언했습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