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20일 평택 미군기지 첫 방문…'굳건한 한미동맹' 과시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9.18 11:16 수정 2019.09.18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20일 평택 미군기지 첫 방문…굳건한 한미동맹 과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레(20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두 기지를 연쇄 방문해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한미 장병들과 오찬 간담회도 가질 예정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동행합니다.

강 장관은 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간 긴밀 공조를 강조할 계획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르면 이달 말 시작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나 주한미군 기지 조기반환 등 한미 간 안보 이슈와 관련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는 또 강 장관의 미군기지 방문을 통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한미동맹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불식 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 장관은 오산 공군기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등을 계기로 방문한 적이 있지만, 캠프 험프리스를 찾는 것은 처음입니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서울 용산을 떠나 새로 둥지를 튼 캠프 험프리스는 여의도 면적의 5배인 1천467만7천㎡에 달해 외국에 있는 미군기지 중 단일기지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이 올해 상반기부터 평택 험프리스 기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했지만 일정이 여의치 않았는데 이번에 성사된 것"이라며 "탄탄한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