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먹어도 될까?.."사람은 전염 안 된다"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9.09.17 20:15 수정 2019.10.01 15: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말씀드린 대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는 치명적이지만, 사람은 감염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돼지고기는 지금처럼 계속 먹어도 되는 것인지, 또 이 병이 퍼지는 것을 막을 방법은 없는 것인지, 이런 궁금증들을 김관진 기자가 하나씩 풀어 드리겠습니다.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 달해 '돼지 흑사병'이라고도 부릅니다.

원래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이었는데 2016년부터 유럽을 경유해 베트남과 중국 등 아시아로 급격히 퍼졌습니다.

국제수역사무국은 최근 여기 표기된 전 세계 19개 지역을 유행 지역으로 정했는데, 오늘(17일) 우리나라 파주까지 포함돼 20곳이 됐습니다.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더 무서운 질병이고, 발병하면 살처분밖에 답이 없습니다.

이 병에 걸린 돼지는 40도 넘는 고열과 출혈 증상을 보이고 보통 열흘 안에 폐사합니다.

이 병은 돼지만 감염되는 1종 가축전염병입니다. 사람에게는 절대 전염되지 않습니다.

이 병에 걸린 돼지고기는 유통될 수 없기 때문에 그럴 일은 없지만, 만일 바이러스가 남아 있는 돼지고기를 사람이 먹게 되는 상황을 가정한다고 해도 사람이 병에 걸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뜻입니다.

그럼 돼지끼리는 어떻게 전염될까.

크게 두 가지입니다.

이미 감염된 멧돼지나 돼지의 침과 혈액·분변에 노출되거나, 건강한 돼지들에게 감염된 돼지고기나 가공식품 찌꺼기를 먹였을 때 전염됩니다.

여행객들이 국내에 입국할 때 돼지고기 가공품을 절대 반입 못 하게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돼지고기 먹는 데 불안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평소처럼 충분히 익혀서 먹으면 됩니다.

이 병의 잠복기는 나흘에서 최장 19일 정도인데, 실제 발생하는 것은 나흘에서 일주일 사이라 이번 주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첫 발생
▶ 잔반 사육 · 발병국 방문 안 했는데…어떻게 감염됐나
▶ 돼지고기 경매가 하루 만에 33% 급등…'금겹살'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