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엮인 해쉬스완 "그만 하자 제발" 토로

SBS 뉴스

작성 2019.09.17 0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엮인 해쉬스완 "그만 하자 제발" 토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휘말려 불쾌한 감정을 토로했던 래퍼 해쉬스완이 "그만 하자"라며 더이상 자신이 언급되지 않길 바랐다.

해쉬스완은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자"라며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는 글을 올렸다.

해쉬스완은 자신을 응원해준 사람, 힘내라고 지지해준 사람들의 글을 모두 봤다면서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전했다.
이미지
이어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라며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줘"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쉬스완은 "좀 지친다. 아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라며 여전히 가라앉지 않는 불쾌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토로했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에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올라와 방탄소년단 팬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CCTV 캡처 사진으로 보이는 문제의 사진 속 남성은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인데, 이 남성이 거제도에 놀러갔던 정국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사진은 출처가 불분명할 뿐만 아니라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을 만큼 선명하지도 않다. 이에 정국이라고 확신할 수 없는 상황. 그런데 불똥은 정국이 아닌 애꿎은 해쉬스완한테 튀었다.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이에 방탄소년단 일부 팬들은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사진 속 남성이 본인인지 직접 묻기 시작했다. 해쉬스완은 해당 사진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며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직접 해명했다. 그러자 이번엔 해쉬스완에게 해당 사진을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삭제하라는 일부 팬들의 요구가 이어졌다.

일부 팬들의 극성스러운 요청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결국 발끈했다. 그는 정국 팬들이 보낸 DM들을 캡처해 공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나보고 어쩌라는거야"라고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미지
특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저 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 등의 팬들의 조롱에 해쉬스완은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되네",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며 분노했다.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캡처, SBS funE DB]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