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극장가 승자는 '나쁜 녀석들'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9.09.15 10:42 수정 2019.09.15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지난 11일 동시 개봉한 한국영화 3편 가운데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추석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모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손용호 감독)는 총 관객 210만8천749명을 기록했습니다.

개봉 나흘째 200만 명 돌파는 역대 추석 연휴 개봉 한국영화 가운데 '남한산성'(2017)과 함께 최단 기록입니다.

이 작품은 '타짜: 원 아이드 잭'(이하 '타짜3')에 밀려 2위로 출발했지만 하루 만에 정상을 탈환한 뒤 사흘째 1위를 지켰습니다.

좌석판매율도 60%로, 세편 중 가장 높습니다.

총제작비 110억원이 투입된 이 작품 손익분기점은 260만명으로, 조만간 제작비를 회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품성과는 별개로 마동석식 액션과 유머가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작품을 투자·배급한 CJ엔터테인먼트는 추석 영화마저 흥행 홈런을 치면서 함박웃음을 지었습니다.

올 초 선보인 '극한직업'은 1천600만명을 동원했고 '기생충'은 1천만명을, 여름 시즌 개봉한 '엑시트'는 936만명을 각각 불러모으는 등 올해 CJ가 선보인 영화들은 연타 흥행을 이어가는 중입니다.

'타짜3' 누적 관객 수는 143만7천679명입니다.

'타짜3'는 개봉일 1위로 출발했지만 '타짜' 1, 2편과 허영만 원작 등과 비교되며 탄력을 받지 못했습니다.

2006년 추석 시즌 개봉한 '타짜' 1편은 최종 568만명을, 2014년 선보인 '타짜-신의 손'은 401만명을 각각 동원했습니다.

'힘을 내요, 미스터리'는 누적 관객 73만3천508명을 기록했습니다.

영화 '벌새'(김보라)와 '우리집'(윤가은)도 연휴 기간 관객을 꾸준히 불러 모아 각각 총 관객 6만8천154명과 4만7천203명을 기록했습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