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00세 이상 인구 7만 명 첫 돌파…1년 새 1천453명 증가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9.09.14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70세 이상 노인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 100세를 넘는 인구가 처음으로 7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경로의 날'(9월 16일)을 앞두고 발표한 초고령자 인구 통계에 따르면 일본 전역의 100세 이상 인구는 7만 1천238명으로,지난 1년 새 1천453명이 늘었습니다.

일본의 100세 이상 인구는 1971년 이후 49년째 증가해 해마다 사상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성별로는 여성이 88.1%(6만 2천775명)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일본 정부는 1963년부터 100세 이상 초고령자 통계를 잡고 있습니다.

이 통계를 뽑기 시작한 첫해에 153명이던 100세 이상 인구는 1981년 1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어 1998년 1만 명, 2012년 5만 명, 2015년 6만 명을 돌파하는 등 해마다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에도 연간으로 따져 100세가 됐거나 될 수 있는 사람이 작년보다 4천764명 많은 3만 7천4명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일본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의료기술의 발달 등에 힘입어 오는 2029년이 되면 100세 이상 인구가 18만 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100세를 맞는 국민에게 총리 명의의 축하장과 함께 기념품으로 은배를 증정합니다.

일본인의 평균수명은 2018년 기준으로 여성이 87.32세, 남성이 81.25세입니다.

현재 일본 내 최고령자는 후쿠오카에 거주하는 다나카 가네씨로 116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