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한미 정상회담 예정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9.13 20:07 수정 2019.09.13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풍성하고 행복한 명절 연휴 보내고 계십니까. 한가위 저녁 8시 뉴스는 한국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이번 달 열린다는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서 9월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합니다. 그 기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도 할 예정입니다.

오늘(13일) 첫 소식,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합니다.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서인데, 대통령이 가는 걸로 결정한 계기는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입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습니다.]

두 정상 간 9번째 회담으로 지난 6월 30일 트럼프 방한 때 이후 석 달 만입니다.

꽉 막혀 있던 북미 대화가 재개 움직임을 보이는 시점에서 열리는 거라 주목됩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최근 북미 간에 오간 말들을 거론하며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거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해본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바퀴가 다시 구르는 시점에서 조율, 촉진의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이후 한미 균열 우려가 계속 제기됐던 만큼 이번 회담이 이를 얼마나 불식하느냐도 관심입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시간 24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에 나섭니다.

취임 후 3년 연속 연설을 하는 건데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최혜영)    

▶ 이낙연 아닌 문 대통령 '전격 방미'…영향 준 상황 변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