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과거와 다른 불매운동…한일 갈등 출구 찾아야"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9.13 17:26 수정 2019.09.13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신문 "과거와 다른 불매운동…한일 갈등 출구 찾아야"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 주요 신문들이 한일 관계를 회복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13일 "한국 사회에서의 '반일' 확대를 걱정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에서 예전에는 일시적·한정적이었던 불매 운동 등의 양상이 변하고 있다"며 "한국 사회에서 일본 비판이 확산해 기업 활동이나 민간교류까지 해치고 있는 사태를 막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문은 "한국인 손님이 급감해 지방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다"며 일본이 "상대국을 모욕하는 '헤이트 스피치'(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 등을 중단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는 가운데 "일본·한국이 연대해야 할 때 비난을 주고받는 것을 계속해서 좋을 리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신문은 "(한일) 정부 간 대립을 이 이상 오래 끌면 양국 국민이 잃는 것이 크다"면서 "'출구'를 찾는 대처가 정치의 역할이 아니겠냐"며 정치권이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일본 외무상이 고노 다로(河野太郞)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로 교체된 것을 계기로 한일 관계 개선을 희망한다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이 신문은 13일 '아베 신 내각의 외교 일한, 일북 폐색의 타개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전 외무상인 고노는 주일한국대사에 대한 '무례' 발언 등 과잉 언동이 두드러졌다. 모테기로 교대됐으니 대립으로부터 해결로 가는 길을 그려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니클로 앞 불매 1인 시위 (사진=연합뉴스)아사히(朝日)신문은 한일 관계의 악화를 우려하고 관계 회복을 바라는 독자의 글을 12일 의견 면에 실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하이 나루히로(裵成寬)라고 이름을 밝힌 도쿄의 한 의사는 "일한 관계의 악화를 걱정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이 백혈병 치료 분야에서 협력한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그는 "과거에 일본의 골수 은행에서 (백혈구 형이 일치하는) 골수 제공자가 발견되지 않을 때는 한국에서 HLA(인체 백혈구 항원)가 적합한 분의 도움을 받은 사례가 있다. 또 역으로 일본인이 한국인 환자에 제공한 사례도 많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이 씨는 "이것은 일한 양국이 옛날부터 인적 교류가 있었고 세계 수준의 의료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미래에 남겨야 할 것을 잃지 않기 위해 양국의 정치가·미디어에 냉정한 대응을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