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맛남의 광장', 관전 포인트 셋…오늘(13일) 첫 방송

SBS 뉴스

작성 2019.09.13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종원 맛남의 광장, 관전 포인트 셋…오늘(13일) 첫 방송
'맛남의 광장' 측이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13일 오후 8시 40분 SBS 추석특집 파일럿 '맛남의 광장'이 첫 방송된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하고 이를 휴게소, 공항, 철도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판매하는 내용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백종원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이관원PD가 연출을 맡고 백종원 대표를 비롯해 양세형, 백진희, 박재범이 출연한다. '푸드트럭', '골목식당'을 잇는 백종원 대표의 식문화 개선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상생-지역농가와 휴게소의 연결

'맛남의 광장'은 지역 농가를 돕겠다는 선한 의지가 담겨 있는 프로그램이다.

유례없는 풍년으로 양파, 마늘 등 농산물의 가격이 생산비에도 못 미칠 정도로 폭락한 '양파 파동' 당시 백종원 대표는 양파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각종 양파 활용 레시피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했다.

총 5편의 시리즈로 구성된 해당 영상은 조회수 1000만 회를 넘으며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왔다.

'맛남의 광장' 역시 지역 농가를 살리자는 백종원 대표의 의지로 시작됐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고, 이 메뉴를 농산물이 꾸준히 소비 될 수 있도록 휴게소에서 판매한다.

◆ 백대표의 장사 출격 – 표고버섯, 옥수수, 복숭아를 살려라

백종원 대표 역시 함께 요리와 음식 판매에 나선다. 음식을 맛보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수준을 넘어, 직접 장사에 출격한다.

백종원 대표는 충청북도 영동의 청정 자연을 품은 표고버섯, 영동의 숨은 특산품 옥수수 그리고 미세한 흠집만으로 비상품으로 분류되는 복숭아를 활용한 신메뉴를 연구, 개발했다. 이 메뉴를 황간휴게소에서 직접 판매하며 장사 전선에까지 뛰어들었다.

메뉴 개발부터 재료 손질, 레시피, 장사까지 백종원 대표 전반의 노하우와 활약상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 수제자들의 활약 – 양세형, 백진희, 박재범 '백종원 팬심'

양세형, 백진희, 박재범 모두 백종원 대표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지녔다. 자타공인 백종원의 애제자 양세형, 백종원 유튜버 열혈 애청자 백진희, 백종원의 숨은 팬 박재범까지 '백종원'이라는 키워드로 모인 세 명의 출연자는 성공적인 휴게소 장사를 위해 의기투합했다.

양세형은 백종원에게 요리를 배우는 과정에서 '어차피 요리는 선생님이 다 하실 것'이라며 깐족거려 백종원을 웃게 했다.

홍일점 백진희는 백종원의 취향을 저격한 젤리와 각종 간식을 준비해와 시작부터 점수를 땄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일명 백종원 팬임을 밝힌 박재범은 '요리 바보' 면모로 백종원을 당황시켰다. 박재범이 백종원에게 요리를 배워가며 발전해가는 모습은 또 다른 시청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SBS funE 강수지 기자)